한국PD연합회
PD연합회 알림
프로그램을 통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 나가는 PD들의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HOME > PD연합회 알림 > 성명서
 
성명서 프로그램을 통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 나가는 PD들의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성명] 정부는 아리랑국제방송을 책임지고 살려야 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홈지기 작성일17-08-22 15:37 조회131회 댓글0건

첨부파일

정부는 아리랑국제방송을 책임지고 살려야 한다

 

지난 20여년 동안 국제사회에 한국이란 브랜드를 알리며 소통해 온 아리랑국제방송이 망망대해에서 표류할 위기에 처했다. 세계 105개국 약 14천만이 시청하는 아리랑국제방송은 국가홍보를 위해 설립된 대한민국 국제방송의 선두 기관이다. 이 소중한 방송을 책임져야 할 문화체육관광부, 기획재정부 등 유관부처들이 오히려 예산 삭감으로 화를 자초하고 있다니 기가 막힌다.

 

문재인 정부 100, 비정상을 정상으로 되돌리기 위해 정부와 국민이 힘을 모으고 있는 지금, 우리나라의 국가 브랜드를 세계에 알리는 아리랑국제방송을 회색지대(gray zone)에 밀어넣고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이 상황이야말로 극단적인 비정상 아닌가. 아리랑국제방송 구성원들은 해외에서 체감되는 방송의 영향력과 인지도를 유지하기 위해 예산 증액을 줄기차게 요구해 왔는데, 책임 있는 부처들이 오히려 정반대의 길을 강요한다는 게 말이 되는가. 당장 내년부터 해외 시청자들에게 보여줄 글로벌 콘텐츠의 양적 축소와 질적 저하가 우려된다. 내년 예산 삭감으로 콘텐츠 제작비 감소는 물론, 제작 인력 중 비정규직이나 파견직 노동자들은 이미 해고 위기에 놓였다고 한다. 제작 인력의 정규직 전환과 일자리 창출은커녕 기존의 인력마저 축소된다면, 이는 문재인 정부가 추구하는 개혁에 정면으로 역행하는 일 아닌가.

 

언론계 적폐청산의 과제가 산더미처럼 쌓여 있다. 이인호 · 고대영 · 고영주 · 김장겸 등 KBS, MBC의 부역자들을 쫓아내고 공영방송을 되살려야 한다. 박환성 · 김광일 PD의 비극을 계기로 들불처럼 일어나고 있는 지상파-독립PD(제작사)의 관계 정립 요구를 수용하여 건강한 방송 생태계를 세워야 한다. 대주주의 전횡으로 정리해고의 몸살 속에 폐업 위기를 맞고 있는 OBS도 바로 세워야 한다.

 

아리랑국제방송이 처한 상황은 표면적으로는 돈 문제로 보이지만, 실제로는 정부 유관부처의 무책임과 낙하산 인사의 무능력이 어우러져 빚어낸 적폐의 결과다. 블랙리스트 작성과 문화예술인 탄압에 앞장섰던 이명박 · 박근혜 정부에서 발생한 문제가 점점 악화돼서 지금 곪아터졌다고 할 수 있다. 이 나라의 얼굴이라 할 수 있는 아리랑국제방송이 든든한 기반에서 방송할 수 있도록 문화체육관광부, 기획재정부, 방송통신위원회가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는 건 이명박 박근혜 정권의 적폐를 청산하는 과제와 뗄 수 없이 연결되어 있다.

 

지금까지 아리랑국제방송에 대한 책임은 방기한 채 주무부처로서 권한만 행사해 왔던 문체부는 실질적인 국제방송 정책과 재원마련에 발 벗고 나서야한다. 그렇지 않다면 당장 주무부처를 내려놔야 한다. 기재부 또한 아리랑국제방송에 필요한 예산을 방송발전기금이 아닌 문체부 예산으로 배정할 수 있도록 예산안을 재검토해야 한다.

 

관련부처들이 책임을 회피하며 아리랑국제방송의 몰락을 방치한다면 청와대라도 나서서 해결의 실마리를 만들어야 한다. 제발, 누구든,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기 바란다. 이 와중에 아리랑국제방송 경영진이 자기 목소리를 못 내고 정부부처의 결정을 기계처럼 따르고 있는 건 납득할 수 없다. 자기가 책임져야 할 회사의 운명에 대해 아무 발언도 못한다면, 왜 경영진 자리에 앉아 있는지 묻고 싶다. 이명박 박근혜 시대의 낙하산들이 차곡차곡 쌓아놓은 적폐 더미를 걷어내는 첫걸음은 예산삭감안 철회에서 시작된다는 것을 깨닫고 책임 있게 행동하기 바란다.

 

아리랑국제방송 구성원들의 목소리는 스스로 생존하기 위한 몸부림일 뿐 아니라 이 나라의 얼굴을 바로 세우려는 절절한 외침이다. 한국PD연합회는 아리랑국제방송 PD들과 함께 예산삭감안 철회는 물론, 아리랑국제방송의 안정된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

 

2017822

한국PD연합회

 


 
 
서울 양천구 목동동로 233 한국방송회관 10층 사업자등록번호 : 117-82-60995
PD연합회 뉴미디어정책사무국 : 02 3219-5611  gopdnet@naver.com  |  PD연합회 편집국 : 02-3219-5613 webmaster@pdjournal.com
Copyright 2015 by KPD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