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PD연합회
PD연합회 알림
프로그램을 통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 나가는 PD들의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HOME > PD연합회 알림 > 성명서
 
성명서 프로그램을 통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 나가는 PD들의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성명] 자유한국당은 ‘무한도전’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철회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홈지기 작성일17-03-31 12:19 조회425회 댓글0건

첨부파일

자유한국당은 MBC가 자기 소유라고 생각하는가? MBC의 편성과 제작을 맘대로 좌지우지 할 수 있다는 착각에 빠져 있는가? 자유한국당이 4월 1일 방송 예정인 MBC <무한도전>의 '국민내각' 특집에 대해 방송 금지 가처분 신청을 낸 것은 실로 어처구니없는 방송 통제 시도로, 그들이 방송의 독립과 공공성에 대해 전혀 개념이 없는 집단임을 여실히 드러냈다. 

자유한국당은 이미 녹화를 마친 자당 소속 김현아 의원의 자격 문제를 걸고 넘어졌는데, 이는 집안싸움을 거리로 들고 나와 난동을 부리는 모양새다. 김 의원이 바른정당 창당을 지지했다는 이유로 ‘당원권 정지 3년’의 중징계을 받은 것은 자유한국당의 당내 문제로, 김 의원의 <무한도전> 출연이 맘에 들지 않는다고 방송 자체를 막으려 드는 것은 상식과 도를 넘은 폭거라 아니할 수 없다.

게다가 자유한국당은 김현아 의원의 출연이 제작진의 '불순한 의도‘에서 기인했다는 논평으로 제작진을 모욕했다. 잠시 휴지기를 갖고 새롭게 시작한 <무한도전>은 ‘국민내각’ 특집을 준비하면서 ‘국민의원’을 구성했다. 국민의 목소리를 듣고, 국민이 원하는 법을 함께 만들어보자는 취지인데 어찌 이것이 불순하다 말인가. 자유한국당의 막말은 상식과 양심에 따라 프로그램을 만드는 PD 전체에 대한 모욕에 다름 아니다. 

 

<무한도전> 제작진은 지난 해 12월부터 지난 3월까지 4개월에 걸쳐 온오프라인으로 국민의 목소리를 들었다. "2017년 국민이 바라는 대한민국은 어떤 모습인지, 살기 좋은 대한민국을 위해 꼭 있었으면 하는 약속은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에 1만여 건에 달하는 국민의 목소리가 모아졌다. 이 중 가장 큰 공감대를 얻은 주제(일자리, 주거, 청년, 육아 등)를 선정, 국민대표 200명과 해당 주제에 대한 법안 발의가 많고 관심이 높은 국회의원을 선별해 국토교통, 환경노동, 여성가족, 법제사법 상임위 소속인 박주민, 김현아, 이용주, 오신환, 이정미 의원과 함께 했다.

더 좋은 대한민국을 위해 국민의 지혜를 모은다는 취지의 <무한도전>의 ‘국민내각’ 특집은 시청자의 요구에 부응하는 기획으로 많은 기대를 모아왔다. 자유한국당은 MBC가 모처럼 준비한 참신한 프로그램의 정상적인 방송을 방해함으로써 공당으로서의 위신과 품격을 스스로 저버렸다. 

 

자유한국당은 청산해야 할 시대의 적폐임을 스스로 고백하여 국민의 심판을 자초하겠다는 것인가? 블랙리스트를 통해 표현의 자유를 훼손한 것은 박근혜 전대통령이 파면되고 구속된 주요 사유 중 하나였다. 박근혜 정부의 잘못에 대해 함께 책임져야 할 자유한국당이 반성은 커녕, 방송을 자기 뜻대로 농단하려 드는 것은 언어도단이 아닐 수 없다. 자유한국당의 이러한 행태는 절박한 과제로 떠오른 언론개혁과 공영방송 정상화의 걸림돌이 되지 않을까,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

 

 

자유한국당은 선량한 국민들의 피해를 막기 위해 도입된 방송 금지 가처분 제도를 악용하여 방송에 재갈을 물리려는 시도를 포기하고, <무한도전>의 제작진을 비롯한 모든 PD들, 나아가 모든 시청자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 법원은 상식과 양심에 의거, 자유한국당의 불합리한 방송 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하고 <무한도전> '국민내각' 특집의 정상적인 방송을 보장할 것이라고 믿는다.

2017년 3월 31일

한국PD연합회


 
 
서울 양천구 목동동로 233 한국방송회관 10층 사업자등록번호 : 117-82-60995
PD연합회 뉴미디어정책사무국 : 02 3219-5611  gopdnet@naver.com  |  PD연합회 편집국 : 02-3219-5613 webmaster@pdjournal.com
Copyright 2015 by KPDA. All rights reserved.